ISSN 2005-7164 ( Print) / ISSN 2713-8526 (Online)

시민인문학, Vol.38 (2020)
pp.61~85

이기영의 「봄」에 재현된 저항의 양상 고찰

노연숙

(서울대학교, 강의교수)

본고는 이기영의 「봄」에 나타난 ‘저항’의 양상을 살펴보고자 했다. 이기영은 친일에 가담하지 않았던 전향 작가로, 작품을 통해서 소극적인 저항의 의지를 보 였다. 이 글은 주인공의 행보를 통해서 소극적인 저항이 나타난 지점을 살펴보았 다. 이기영은 ‘개화기-방깨울’이라는 시공간을 통해서 그가 추구했던 사회주의 리 얼리즘의 범주를 최소화해 놓았다. 이 시공간은 사회주의 대신에 반봉건주의 리 얼리즘을 드러낼 수 있는 최적의 장소(topos)였다. 동시에 그는 수전노 양반과 자강사업을 펼쳤던 양반을 대조하며, 새로운 인간형인 유선달이 과연 실패한 인 간인지를 되묻는다. 이로 볼 때, 「봄」은 구습에 젖은 인간형을 비판하고 새로운 질서를 기획하고자 했던 소극적인 저항의 기록이다.

Study on “Spring” of Lee Gi-yeong

Roh, Yeon Sook

Lee Gi-yeong was converted, but did not join the pro-Japanese group. Lee Gi-yeong showed a "passive will of resistance" through his work. This article examines where this passive resistance has emerged through the main character of "Spring." Lee Gi-yeong minimized the category of socialism realism that he pursued through the enlightenment. The enlightenment was topos to reveal "anti-feudalism" instead of socialism. The author contrasts the man who held the capital and the man who carried out the national self-discipline business, and asks again if Yu Sun-dal, the new human type, has failed. The author's will to preserve this value appeared in the form of passive resistance in his works.

Download PDF list




 
[16227]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광교산로 154-42번지 교수연구동 B동 701호    TEL 031) 249-9124    inmun2009@hanmail.net    개인정보처리방침
Copyright 2016 The Kyonggi University Center for Humanities, All Right reserved.